Saipan

기록/여행 2019.01.06 22:34 |

                                20180914-20180923 Saipan




나홀로 다이빙여행!

일본인 샵에서 1:1 케어를 정말 꼼꼼하게 받으며 행복하게 지내다 왔다



스쿠버다이빙을 꼭 하겠다고 결심하게 만들었던 티니안도 다시 가봤고,

전갱이 스쿨링도 보고,

다들 극찬하는 그로토도 가고,

쉽랙 구경하는 잠수함 관광객들에게 사진도 엄청 찍히고,

7일을 꼬박 꼬박 다이빙만 하다가 중간에 오신 부모님과 또 열심히 쉬고 놀고 먹고 돌아왔다


마지막에 비바람이 매섭게 몰아쳐서 걱정했지만,

그래도 마지막 날 짠 하고 날이 개어서 아빠랑 계획에 없던 라운딩도 하고,

사람들이 골프 계속 치는 이유에 대해 아주 약간 이해하기도 하고 그랬다





바닷속 들어갈 때 그 간질간질한 느낌,

버블 소리만 뾰록뾰록 들리는 그 유쾌한 고요함

그립다






Posted by 사용자 날으는H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쩌다 또 새해

기록/남김 2019.01.06 22:11 |



어쩌다 보니 또 새해


resolution 같은 것 따지지 않은지 오래 되었고, 

매일, 매주가 이렇게 비슷한데 새해는 또 무슨 의미인가 싶고,

연말에 워낙 정신이 없어서 한 해 정리 새로운 다짐 뭐 이런건 할 기력도 없었다



나와 가장 맞지 않는 사람 유형 밀도가 가장 높은 충청도에서 아직도 평일을 살아 내고 있고,

남녀노소 불문 최소한의 예의도 갖추지 않은 몰골로 출근하는 사람이 우글우글한 회사에 아직도 다니고 있다


시간이 흐를 수록 사고가 더 넓어지고 마음이 더 너그러워져야 하는데

나는 어찌된게 더 반대로, 반대로 가고 있는 느낌이다


그렇지만 일반인이라면 마주치기 힘든 희한한 사람들을 집중적으로, 무려 5년이나 겪고도 아직 멀쩡한 것을 보니

나는 내 생각 보다 더 인내심이 어마어마하게 큰 사람일 수도.




스페인어를 시작했는데, 세상 재밌다. 물론 아직 말 한마디 제대로 하지 못하는 수준이지만.


스페인어 배우기로 결심한 뒤 우여곡절 끝에 서울에 있는 학원에 정착했는데,

학원 첫 수업 시간에 다시 한 번 '어느 분야든 좋은 선생님은 서울에 다 모여 있다'고 생각.

아 충청도여......




2018년에는 20 살 이후 최저 몸무게부터 최고 몸무게를 두루 찍었고, 지금은 최고에서 머물고 있다


미국여행 다녀오고 시차 적응 겨우 하자마자 바로 또 미국 출장을 다녀오는 바람에

컨디션이 점점 컨트롤 불가한 수준으로 떨어지더니, 나의 모든 홀몬이 미쳐 날뛰는 느낌이 몇 달 지속되었다

다행히 지금은 컨디션도 나아지고 체력도 점점 회복되는 그런 느낌. 무려 10개월 넘게 걸리긴 했지만.


예전 같으면 굶어야하네 어쩌네 하면서 아주 생난리를 쳤을테지만,

이게 굶거나 운동량을 늘려서 해결될 문제도 아니고. 몸이 건강해지면 살은 저절로 다시 빠지겠지 싶다




요즘은 출근 전에 센터에 들러 운동을 한다

원래는 골프연습을 하려고 등록했지만 역시나 나는 웨이트가 이백배 재밌어서 골프는 저 멀리-

회사에 묶여 있는 월급쟁이가 자유 시간을 배분하는 방식은 당연히 '재미' 순위 아니겠나. 


좀 늦게 출근해도 되는 터라 막히는 시간을 피하려고 센터에서 8시 50분-9시 사이에 나서는데,

나의 출근 준비 시간과 줌바요가골프 겸 수다를 위해 오는 어머님들 오는 시간이 딱 겹친다

그 잠깐의 시간 동안 정말 오만가지 이야기를 다 듣게 되고 덩달아 정신이 혼미해질 때가 많다

에어팟이라도 끼고 화장하고 머리 말려야 하나 싶은데 볼륨을 대체 얼마나 올려야 그 모든 얘기들을 거를 수 있을까 의문

연령대가 엄청 다양함에도 불구하고 어찌나 공통 대화 주제가 많은지.


여자들의 평균 기대수명이 더 높은 이유 중 하나가 수다라는 설이 정말 온 마음으로 믿어진다.



어쩌다보니 토익 점수 만료된지 1년이 넘었길래 11월에 느닷없이 시험을 보고 왔다

늘 그렇듯, 다음엔 문법 공부 좀 하고 봐볼까? 하다가 점수 확인하면 아 이 정도면 2년 그냥 둬도 되겠다 싶다

여전히 마음 한 구석에 공부 좀 하면 RC 만점 나올 것 같으니 해볼까 싶다가도, 

칙칙한 교실에서 쪼그리고 시험 보는 행위 자체가 스트레스라 공부고 뭐고 다음 시험은 2년 뒤에나 보는 걸로.




30대가 정말 빨리 지나가고 있다

20대에 생각했던 나의 30대 모습과 지금이 많이 다르긴 하다

일 안 하고 외국에서 혼자 즐겁게 놀고 있을 줄 알았다 나는.


나의 40대는 어떤 모습일지 구체적으로 그려봐야겠다




나 님 먹이고 입히고 놀게 하느라 한 해 동안 애썼다 나 자신!

올해도 잘 부탁한다



 




 


 






Posted by 사용자 날으는H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나들이

기록/여행 2018.03.20 21:58 |


2018.01.25-2.12 미국 서부



. 동생이 결혼을 했다. 작년 11월에 이미 미국으로 떠나버려서 좀 덜 서운할 줄 알았는데

막상 사는 동네 가서 눈으로 확인 하고 나니 서운함이 온 몸으로 몰려 왔다

내가 이러니 우리 엄마 아빠는 오죽하셨을까.




. 겸사겸사 샌프란시스코-라스베가스-데스벨리-LA 여행을 하고 왔다


내게 미국은 '여행지'로의 호기심은 1도 없는 동네였고,

다녀온 지금도 여전히 그렇다


이 골목 넘어 뒷 모습이 전혀 궁금하지 않은,

너무나 잘 계획된 도시들이라니. 


다만, 역시 정신 놓고 하는 쇼핑과 먹방은 미국이 최고


샌드위치와 버거가 소울푸드인 나는 3주 동안 3키로를 얻어 왔고, 여전히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 평소 뮤지컬이나 공연을 봐도 찝찌름하게 '이 돈이면 내가 구두를 하나 사지' 하고 생각할 때가 더 많은데

라스베가스에서 본 르 레브는 정말......최고! 


베가스 자체는 너무나 플라스틱 느낌, 의 도시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 샌드위치 / 고든 램지 버거 / 쇼 이 세 가지 만을 위해서라도 또 갈 수 있을 정도



여행에서 돌아오고 2주 뒤에 출장때문에 다시 찾은 베가스에서

정말 정말 피곤한 몸으로 굳이 쇼를 하나 또 찾아 보고 얼 샌드위치를 두 번이나 먹을 정도 였으니 뭐.


태양의 서커스단이 하는 러브 쇼 도 정말 최고였다. 르 레브와는 전혀 다른 느낌.

너무 늦게 예매하는 바람에 좀 앞자리에서 봤는데, 다음에 또 가게 되면 꼭 뒷자리에서 다시 볼꺼다




. 앞으로 못해도 2년에 한 번은 미국에 가지 않을까 싶어서

관심도 없던 항공 마일리지 쌓이는 신용카드를 만들고,

다음 미국행은 무조건 비즈니스를 타고 가겠다고 다짐했다


하다 못해 부모님만이라도 비즈니스 태워드려야지

10시간 넘는 비행은 정말 어휴


물론 내 평소 카드값을 생각하면 마일리지로 매년 비즈니스 타고도 남겠지




. 보고 싶다 내 동생








Posted by 사용자 날으는Hg

댓글을 달아 주세요